>   문화관광(기존)   >   문화유산   >   유래 페이스북공유 트위터공유 구글공유 밴드공유 프린트
유래

subtitle_dot유성의 어원(유성의 유래)

1212

    지금의 유성구 영역 안에는 “유성(儒城)”을 비롯하여 “진잠(鎭岑)”과 “덕진(德津)”이라는 3개의 옛 지명이 있다.유성이라는 지명은 백제시대의 ‘노사지(奴斯只)’가 통일신라시대에 ‘유성’으로 개정된 이래 지금까지 그대로 사용되었고,진잠이라는 지명은 백제시대의 ‘진현(眞峴)’이 통일신라시대에 ‘진령(鎭嶺)’으로 바뀌었다가 고려초기에 또다시 ‘진잠(鎭岑)’으로 바뀌었으, 덕진이라는 지명은 백제시대의 ‘소비포(所比浦)’가 통일신라시대에 ‘적오(赤烏)’로 바뀌었다가 고려초기에 ‘덕진(德津)’으로 바뀌었다.
    유성의 어원을 살펴보면 일명 ‘노질지(奴叱只)’로도 불린 ‘노사지현(奴斯只懸)’은 신라 경덕왕 16년(757년)에 ‘유성(儒城)’으로 개명된 이후 오늘날까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일설에 의하면 이 지명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해독하고 있다.
    노사지현(奴斯只懸) – 유성현(儒城懸) – 儒城(공주목 속현:公州牧 屬縣) 늣재.
    노사(奴斯) – 노(奴)의 음(音)은 “노”, 사(斯)의 음(音)은 “사”로 촉음차(促音借) 「노사(奴斯)」는 늦의 음차(音借)이다. 개정된 명칭인 유성(儒城)의 유(儒)는 훈(訓)이 이므로「느르」의 훈차(訓借)로 사용한 것이다.
    지(只) – 지(只)의 음(音)은 “지”로 「재」(현:峴·성:城)의 음차(音借)이다.
    따라서 노사지(奴斯只)를 풀이하면 늦(儒) 재(城) 즉, 유성(儒城)으로 개명(改名)된 것이라는 해설이다.
    또한, 노사지현은 백제의 전략적인 요충지로 백제의 부흥군이 신라군에 대항한 최후의 결전장이기도 하였다. 노사지현 주변에 6개의 성이 산재해 있었는데, 그 6개의 성 안쪽에 있다 해서 육성(六城)이라고 부르다가 변하여 유성(儒城)이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설도 있으며,유학(儒學)에서는 백성들을 사민(斯民)이라고 쓰이는데 풀이해서, 큰 장터가 있어 사민(斯民)들이 유난히 많이 모이는 곳이라 하여 유성이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또 다른 설에 의하면 백제가 신라에게 멸망한 후 백제의 선비 즉, 유신(儒臣)들이 이 고장에 집거(集居)하고 있던 성(城)이라 하여 선비의 성 – 유성(儒城)이라 불리우게 되었다고 한다.이 유래에서 온 연유인지는 모르나 현재도 이 고장 유성에는 공장등이 비교적 없고 대학교와 연구기관이 밀집된 연구단지가 자리잡고 있어 많은 학자가 여기에 상주하고 있으니 명실상부한 유성(儒城)이라 할 수 있겠다.따라서 선비 · 학자의 고장으로 새롭게 의미가 부여되어 주민들의 인식이 이제는 거의가 그렇게 굳어졌다.